페이지상단으로이동

채권 금리 하락은 수 세기 동안 이어진 장기 추세다

    • 검은구월단 기자
    • |
    • 입력 2019-09-18 08:09
    • |
    • 수정 2019-09-18 08:09

1985년 시작된 세계적인 가격 상승 랠리는 현재 700년 역사의 채권 시장에서 가장 강력한 사례 중 하나가 되었다. 나폴레옹 전쟁에 이어 박차를 가했던 디레버리징과 경제 성장 시절에 비견된다.​

폴 볼커 연준 의장이 1980년대의 인플레이션을 잠재운 후 시작된 채권 강세장이 곧 끝날 것이란 전망이 계속되었지만, 올해까지 랠리를 이어왔고, 지난 34년 동안 국채 금리는 연평균 17.4bp(0.174%) 씩 하락했다.​

영국 은행의 객원 연구원 폴 슈멜징의 조사에 따르면, 길이 면에서 1873~1909년의 강세장을 뛰어넘는 수준이며, 장기 국채 금리가 연평균 22bp씩 하락했던 1817~1854년 이후 금리가 가장 크게 하락한 것이라고 한다.​

12세기 이탈리아 도시 국가들이 채권을 발행하기 시작한 이래, 이처럼 금리 하락이 컸던 경우는 루이 14세의 통치 기간, 베니스의 14세기와 15세기 전성기 및 1559년 카토캉브레지 조약 이후의 안정기뿐이었다. 이로 인해 이탈리아 지배를 위한 합스부르크 스페인과 프랑스 간의 유럽 권력 투쟁이 종식되었다.​

슈멜징에 따르면, 현재 15조 달러가 넘는 채권이 마이너스(-) 금리로 거래되고 있지만, 12세기 이후 세계가 거의 드물기는 지만 이런 장기간의 금리 하락을 겪은 적이 있다는 사실을 보면, 세계 경제가 전례 없는 상황을 겪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한다.​

이런 증거를 놓고 보면 구조적 장기 침체(secular stagnation) 이론은 아주 의심스럽다. 사실 실질 금리 하락은 수 세기 동안 지속되고 있는 모습이며, 최근 몇 년 동안 다시 추세가 돌아온 것이다.​

이 인플레이션 조정 세계 채권 금리 데이터는 곧 발표된 하버드 박사 학위 논문을 위해 수집한 것이다. 2017년 1월 영국 은행에서 처음 공개되었으며, 이후 채권 시장 랠리를 포함시켜 파이낸셜 타임스에서 업데이트했다.​

출처 : https://www.coinpress.co.kr/2019/09/18/17731/ Daniel Lee

검은구월단 기자

댓글 [0]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