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8월 14일(수) 국내외 블록체인 뉴스 오후 브리핑

    • 토큰포스트 기자
    • |
    • 입력 2019-08-14 17:27

투자자 70% "알트코인, 지금보다 더 내려간다"

다수의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이더리움, 리플 등의 알트코인이 지금보다 더 침체를 겪을 것으로 전망했다. 더데일리체인의 창업자 알렉스 리베르타스(Alex Libertas)가 트위터를 통해 진행한 설문에서 응답자의 70%는 "알트코인 가격이 지금보다 더 내려갈 것"이라고 응답했다. 나머지 30% 만이 "이미 바닥에 도달했다"고 답했다. "알트코인이 바닥에 도달했는가 아니면 더 내려갈 것인가"를 주제로 진행한 이번 설문조사에는 총 4891명이 참여했다.

바클레이스, 코인베이스 지원 안 한다…파트너십 종료

바클레이스 은행이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Coinbase)와의 협력을 중단한다. 14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는 사안을 잘 아는 관계자의 말을 인용, 영국 런던의 바클레이스 은행이 코인베이스 거래소에 대한 서비스 지원을 종료한다고 보도했다. 코인베이스는 바클레이스와의 파트너십으로 영국의 ‘신속지불방식(FPS)’을 이용, 영국 파운드의 즉각적인 입출금을 지원할 수 있었다. 현재 코인베이스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일시적으로 FPS 지원이 중단돼 향후 몇 주간 영국 고객의 파운드 입출금 처리가 늦어질 것이라고 발표했다. 거래소는 신흥업체 클리어뱅크를 대체 이용하여 서비스를 정상화하고 이용자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英 광고표준위원회, 비트멕스 광고에 문제 제기

영국 광고 규제 당국인 영국광고표준위원회(ASA)가 세계 최대 암호화폐 마진 거래소 비트멕스(BitMEX)의 신문 광고가 투자자들의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ASA는 "비트멕스의 광고에 삽입된 그래프는 2009년 1월부터 2019년 1월까지 비트코인의 가격을 6개월 단위로 표시했는데 이는 비트코인의 가격이 상승하는 모습만 지나치게 부각시켜 투자자들에게 왜곡된 이미지를 남길 수 있다"며 "2009년 1월부터 비트코인 가격을 측정해 그래프로 나타내는 것은 최근 비트코인 가격의 극심한 변동성을 충분히 반영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인도 최고법원, 암호화폐 금지법 관련 청문회 진행

인도 현지 암호화폐 미디어 크립토카눈에 따르면, 인도 최고법원에서 인도 중앙은행(RBI)가 제출한 암호화폐 금지 법안의 심리 관련 청문회가 진행 중이다. 미디어에 따르면, 이날 청문회에 참석한 아심 수드 인도인터넷·이동통신협회 법률 고문은 "암호화폐 거래소에 인도 외환관리법의 규제가 적용된다면, 입출금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인도 최고법원 측은 "입출금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당연히 규제 당국의 승인이 전제돼야 한다"고 밝혔다.

벅스뮤직, 블록체인 기반 결제 도입…테라 얼라이언스 합류

IT조선에 따르면 국내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벅스(Bugs)가 테라 얼라이언스에 새롭게 합류한다. 테라 얼라이언스는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에서 만든 네트워크로 아태지역 대표 이커머스 플랫폼으로 구성됐다. 테라와 벅스 운영사 NHN벅스는 블록체인 기반 결제 시스템 구축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 이에 따라 벅스는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CHAI)’를 도입한다. 양사는 차이 결제 서비스로 결제 수수료 절감 및 이용자 할인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中 기관지 "CBDC 발행 초읽기...새로운 암호화 전자화폐"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인터넷판 인민망이 14일 '중앙은행 디지털 위안화 발행 초읽기, 어떤 의미인가?'라는 기사를 게재했다. 미디어는 "5년간 연구해온 중국 인민은행 디지털 화폐(CBDC)가 곧 발행될 예정"이라며 "CBDC는 기존 통화 체계 하에서 단순히 화폐를 디지털화한 것이 아닌 인터넷 신기술, 특히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즉 인민은행 CBDC는 완전히 새로운 암호화 전자화폐 체계이며, 통화 체계의 중대한 개혁이라는 설명이다.

자료제공=코인니스, 토큰포스트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토큰포스트 기자

댓글 [0]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