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SIGMACHAIN] 부산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선정...부산형 산업생태계 구축 Busan City's Special Zone on Blockchain Regulation

    • 복길샤롱_bitssong 기자
    • |
    • 입력 2019-07-24 17:09
    • |
    • 수정 2019-07-24 18:43

Establishment of Busan-type Industrial Ecosystem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가 특구 대상 사업으로 최종 선정됐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가 중소벤처기업부 규제자유특구위원회 심의를 최종 통과했다고 24일 밝혔다.

전국 14개 시·도에서 34개 특구 사업을 신청해 그중 부산(블록체인), 대구(스마트웰니스), 세종(자율주행실증), 강원(디지털헬스케어), 충북(스마트안전제어), 전남(e-모빌리티), 경북(차세대배터리리사이클링) 등 7개 시·도의 7개 사업이 선정됐다.

부산의 ‘블록체인 특구’는 물류, 관광, 안전, 금융 총 4개 사업에 부산은행 등 7개 사업자가 참여하고, 문현혁신지구, 센텀혁신지구, 동삼혁신지구 등 11개 지역(110.65㎢)을 특구로 지정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299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물류(비피앤솔루션, 부산테크노파크)는 원산지 위변조 방지, 신속한 역추적으로 물류비용 절감, 유통기간 단축할 수 있는 미래형 물류체계 구축, 관광(현대페이, 한국투어패스)은 관광객의 거래정보 공유를 통해 소비패턴을 분석한 관광상품 개발, 이용자 보상 등 지역경제 활성화, 공공안전(코인플러그, 사라다)은 시민이 제보하는 영상과 위치정보를 통해 경찰, 소방 등 실시간 상황판단 및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고 방대한 영상 데이터를 수집, 분석하여 안전한 데이터 거래 플랫폼을 구축, 금융(부산은행)은 디지털 바우처를 발행, 유통으로 거래의 투명성을 높여 선순환 구조의 신뢰사회를 만드는 ‘부산형 블록체인 이코노미 생태계’를 구축 등의 내용이다.

규제특례 주요내용으로는 위치정보법상 위치기반서비스사업자의 개인위치정보 제3자 제공시 정보주체에게 통보 의무(30일→90일) 완화, 전자금융거래법상 분산원장에서의 합의로 선불전자지급수단 양도 인정, 삭제 가능한 별도 서버에 저장․파기하는 오프체인(off-chain)방식의 개인정보 및 위치정보 파기를 개인정보보호법상 파기로 인정 등 총 11개 규제 특례를 인정받았다.

특구 준비 단계부터 지정되기까지 쉽지 않은 과정들을 거쳐 이뤄졌으며, 마지막까지 블록체인 상 개인정보 파기 규제 특례 요청이 인정되지 않아 난항을 겪었으나, 기술적 대안 제시로 특례 인정을 받았다.

시는 앞으로 실증기간 동안 안전성을 보장하기 위해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관리감독 및 다양한 블록체인기반 사업 추가 발굴하기 위해 심의․조정기구인 특구 운영위원회도 구성·운영한다.

더욱 폭넓은 블록체인 전문가 학보를 위해 전국을 대상으로 위원을 구성할 계획이다.

또한, 전국 블록체인 기업이 특구에 참여할 수 있도록 공고를 통해 추가 사업을 신청받아, 부산만의 블록체인 특구가 아닌 대한민국 블록체인 핵심 허브로의 도약을 목표로 한다.

특구 지정으로 수도권에 집중된 핀테크 등 블록체인 관련 기업을 부산에 유치, 부산 글로벌 금융중심지로 발전할 수 있고, 조선기자재, 자동차 부품 등 전통 제조업 중심인 전통산업과의 융합을 통한 산업 구조 고도화 등 지역경제 활성화 및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부산은 이번 특구 지정과 더불어 오는 11월 25일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국가사업으로 확정된 ‘2030 부산월드엑스포’ 등을 통해 국가 균형발전의 중심축으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앞으로 7년이면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10%가 블록체인 방식으로 저장될 전망이며, 시장은 10배 이상 성장할 것”이라며 “세계는 지금 블록체인 기술을 선점하기 위해 전쟁 중이며, 블록체인을 활용한 응용 산업은 무궁무진하다. 특구 사업에만 한정하지 않고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사업을 적극 발굴, 추진해 블록체인 핵심도시 부산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세계 최초로 시행되는 규제자유특구와 관련 중기부에서는 이날 부산 해운대 누리마루APEC하우스에서 규제자유특구 출범식을 개최, 문재인 대통령과 17개 시·도지사 등이 참석해 특구 지정 시·도의 사업기술 시연을 관람했다.

한편 이날 특구 지정 사업기술 시연에서는 ‘부산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가운데 물류체계를 구축할 사업자 비피앤솔루션에 메인넷을 공급할 (주)시그마체인(대표 곽진영)이 관심을 끌었다.

차세대 토종 메인넷을 앞세워 부산시의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에서 선도적 역할을 할 시그마체인은 원조 SNS 싸이월드의 개발을 총괄한 정보기술 전문가 곽 대표가 설립한 글로벌 블록체인 기술기업이다.

이 회사는 퍼블릭·프라이빗 환경을 모두 지원하면서 분야별 맞춤 설계까지 가능한 ‘시그마체인 메인넷’을 독자 개발했으며, 이를 전 세계에 공급해 ‘시그마체인 네트워크 얼라이언스(SNA)’라는 독자적인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을 추진 중이다.

시그마체인 메인넷은 지난해 9월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부터 30만 TPS(초당 거래량)의 처리속도를 공식 인증 받으며 본격적으로 업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현존하는 블록체인 메인넷 가운데 가장 빠른 속도로, 15TPS 가량에 불과한 이더리움과 비교해 약 2만배 우수한 성능이다.

시그마체인 메인넷을 두고 블록체인 상용화의 가장 큰 걸림돌로 지적되는 낮은 트랜잭션 처리속도로 인한 확장성 문제를 해결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기존 DPoS(위임지분증명) 합의 알고리즘의 약점으로 꼽히는 취약한 보안 역시 특허 취득을 완료한 신기술인 DDPoS(이중위임지분증명) 알고리즘으로 대폭 개선했다는 점도 돋보인다.

지난 3월에는 시그마체인 메인넷 기반의 블록체인 네트워크 연합체 ‘시그마체인 네트워크 얼라이언스 협회(SNA 협회)’가 공식 출범했으며, 현재 국내외 100여개 기업이 회원사로 등록돼 있다.

시그마체인 또한 시그마체인 메인넷을 바탕으로 블록체인 플랫폼 프로젝트 ‘퓨처피아(Futurepia)’를 추진하고 있다. 퓨처피아는 시그마체인 메인넷을 토대로 개발된 만큼, 속도와 안정성이 뛰어날 뿐 아니라, 디앱(DApp·블록체인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각종 기반을 두루 갖추고 있어 이더리움, 이오스 등을 대체할 차세대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안성맞춤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퓨처피아는 100여 개 이상의 맞춤형 응용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를 제공해 디앱의 손쉽고 빠른 개발과 원활한 운영을 돕는다.

SSO(Single Sign On) 및 STO(Single Transfer On) 기능이 탑재돼 있어, 개인정보나 코인거래 내역 등과 같은 모든 데이터를 완벽하게 보호하며 전송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여기에 디앱의 토큰과 퓨처피아의 기축 암호화폐인 ‘피아(PIA)’를 교환할 수 있는 자체 암호화폐 거래소를 지원하는 동시에, 1호 디앱 ‘스낵(SNAC)’의 토큰인 ‘스낵’을 모든 디앱에서 사용할 수 있는 결제 전용 스테이블 코인으로 제공한다.

뿐만아니라 모든 디앱은 퓨처피아 생태계 합류 과정에서 코인홀더를 비롯한 기존 퓨처피아 구성원으로부터 투자를 받을 수 있다.

퓨처피아 생태계에 합류하는 것만으로 디앱의 빠른 활성화를 위한 운영 자금을 확보할 수 있는 셈이다.

또 모든 디앱에서 이용할 수 있는 ‘퓨처피아 one ID’ 및 통합 회원 관리 시스템을 통해 기존 디앱에 가입한 회원을 공유 받을 수 있으며, 메인넷상의 공동마케팅 솔루션을 통해서는 기존 디앱과의 협업도 가능하다.

신규 디앱이라도 회원가입 프로모션 등을 별도로 진행할 필요 없이 손쉽게 사용자 기반을 대규모로 확장할 수 있는 것이다.

부산=윤봉학 기자 [email protected]

[국민일보 채널 구독하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복길샤롱_bitssong 기자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