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비트코인 투자자들, 서둘러 현금화 하지 않는다 .. 비트코인 랠리 지속 가능성 제시

    • 검은구월단 기자
    • |
    • 입력 2020-02-13 08:06
    • |
    • 수정 2020-02-13 08:06

<2월 12일(현지시간) 유투데이 보도내용>

비트코인(BTC) 투자자들은 그들의 암호화폐를 현금화하려고 서두르지 않고 있는데, 이것은 이 지속적인 랠리가 성장을 위한 충분한 여지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블록체인 분석회사 글래스노드(Glassnode)는 최근 비트코인(BTC) 가격이 1만 달러로 오른 이후 암호화폐 거래소의 예금액이 급증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비트코인이 아직 랠리의 정상에 도달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있다.

[비트코인, 현금화 거부]

아래 차트는 거래소 예금의 수가 급격히 증가하면 역사적으로 모든 상승 추세의 끝을 알 수 있음을 보여준다.(매도가 늘어나면서 예금액 증가) BTC가 사상 최고치인 2만 달러에 도달한 직후인 2018년 1월, 많은 비트코인 투자자들이 현금 환전하기 때문에, 이 기간 동안 정상에서 예금액이 급격하게 증가했다.


마찬가지로 2019년 랠리의 정상을 가리키기도 했지만, 그 폭은 훨씬 덜 극적이었다.

이번에는 예금 수가 일정하게 유지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투자자들이 곧 매각할 것이라는 징후는 없다.

(Bitcoin (BTC) investors are not rushing to cash out their coins, which means that this ongoing rally has plenty of room for growth.)

출처 ; https://coincode.kr/archives/27758

검은구월단 기자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