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BTC 가격, 결국 오르게 돼있다"

    • 트기안 기자
    • |
    • 입력 2019-12-02 21:13
    • |
    • 수정 2019-12-02 21:13

비트코인, 장기적으로 강세장 경험하는 이유

암호화폐 전문가들은 BTC 가격이 오르도록 설계가 돼있다며 그 이유에 대해 설명을 했다.
[픽사베이]

[블록체인투데이 안혜정 기자] 암호화폐 시장이 53% 정도 후퇴하자 많은 거래자들은 비트코인에 대해 약세론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이를 표면적으로 받아들이면 마음이 좋지 않을 것이지만 호들러(HODLer)들은 흔들리면 안 된다고 말하고 싶다. 비트코인은 장기적인 투자 대상으로서 고유의 성격을 자랑하기 때문이다. 비트코인 홀더(holder)가 암호화폐의 장기적 투자자를 말한다면 호들러는 암호화폐를 보유만 하는 이들을 말한다.

2019년 비트코인은 13,880달러였을 때와 비교 시 최근 53% 정도 가치가 하락했다. 투자가들도 암호화폐 시장에 대해 매우 약세론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몇 주 전만 해도 비트코인이 5,000달러 대에서 거래가 될 것이라는 점은 상상도 할 수 없었다. 오늘날 많은 거래자들은 비트코인이 5,000달러가 될 것이라고 예측을 하고 있다.

최저 선이 7,000달러이든 5,000달러이든 상관없이 암호화폐 호들러들은 여기저기서 들리는 소리에 흔들려서는 안되겠다. 본지는 유명한 암호화폐 거래자들과 대화를 한 끝에 “비트코인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계속 상승할 것이며 흔들려서는 안된다”라는 결과를 냈다.

전문가들 “비트코인에 대한 수요는 증가하게 돼있다”

비트코인은 지구상에서 가장 희소성이 높은 화폐이다. 퀀텀 이코노믹스의 설립자 마티 그린스펀에 의하면 비트코인의 희소성을 인해 장기적으로 비트코인 가치가 상승할 것이라는 사실을 신뢰해야 한다고 한다.

현재 2,100만 BTC가 존재한다. 많은 BTC는 영구적으로 소실되기도 했으며 더 많은 BTC 양은 호들되고 있기도 하다. 매우 제한된 공급량을 보유만 하고 있는 사람들의 수를 감안하면 BTC의 수요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가격을 상승시키기에 충분하다고 할 수 있다.

투자가의 관점에서 보면 비트코인은 다른 자산이 제공하지 못하는 가치를 선사한다. 디지털 골드 즉 비트코인은 주식이나 상품 등과 같은 다른 자산에 의해 영향을 받지 않는다. 거래자 맥스에 의하면 이러한 비트코인의 고유한 성격으로 암호화폐는 다른 화폐와 비교 시 우위에 있다고 한다.

자본 관리적인 관점에서 보면 머지않아 비트코인이 이 세상에서 가장 관계성이 없는 자산이라는 점을 알게 될 것이다. 전 세계 투자 포트폴리오는 대부분 차이점이 그다지 크지 않다. 하지만 비트코인은 이 포트폴리오 내에 아직 채택되지 않았다. 이 때문에 비트코인은 이 세계에서 다른 자산과 관계성이 가장 적은 자산이며 경제적 변동성을 생각하면 매우 큰 장점이라 할 수 있는 점이다.

거래자 맥스에 의하면 비트코인은 건전한 화폐이며 권리이다. 또한 비트코인은 국제 정치적으로 긴장이 어느 수준까지 상승할 때 권리가 필요한 이들에게 이를 선사할 것이라고 맥스는 설명했다. 비트코인은 필요 불가결한 요소가 될 것이며 비트코인을 아는 사람은 이를 감지할 수 있다는 것이 맥스의 설명이다. 거래자 맥스는 비트코인 가격은 상승하게 돼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매도 현상은 비트코인 매수에 좋은 기회이다

여러분이 진정한 호들러라면 구매자들이 시장을 빠져나가는 지금이 더 많은 비트코인을 구매할 기회라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비트코인이 5,000달러에서 3,000달러 선에서 거래가 된다면 여러분은 사토시 암호화폐를 더 구매해야 한다고 OKEx의 운영 총괄 앤디 청이 설명했다.

청은 “나는 시장 내 불안한 정서를 이해한다. 특히 거래자들 차트에서 약세장 신호를 보면 더 그럴 것이다. 하지만 최근 보이고 있는 비트코인 매도 현상은 장기적인 호들러들에게는 기회이다”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블록체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출처 : https://www.blockchain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728 안혜정 기자

트기안 기자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