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홍콩인권법’ 미·중긴장 고조에 세계증시 랠리 중단

    • 검은구월단 기자
    • |
    • 입력 2019-11-29 07:59
    • |
    • 수정 2019-11-29 07:59

홍콩 문제를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 간 긴장이 다시금 고조되면서 28일 세계증시가 4일 간의 상승 랠리를 중단하고 정체됐다.

전 세계 47개국 증시를 추적하는 MSCI 전세계지수는 최근 며칠 간 2018년 1월에 기록한 사상최고치를 향해 꾸준히 전진하다가 이날 상승 흐름을 멈추고 보합에 거래되고 있다. 다만 이 지수는 여전히 11월 들어 지금까지 3% 가까이 상승하며 6월 이후 최고의 한 달을 기록할 전망이다.

유럽증시 초반 범유럽지수는 0.2% 하락하고 있다. 자동차와 기술 관련주 등 무역에 민감한 종목들이 하락세를 주도하고 있다. 미국 추수감사절을 맞아 이날 미국 금융시장이 휴장하는 가운데, 미국 주가지수선물은 0.3% 가량 하락하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 28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거센 반발에도 27일(현지시간)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이하 ‘홍콩 인권법안’)에 서명했다. 법안은 미 상원에서 만장일치로 가결돼 하원에서 의견조정 후 지난 20일 압도적으로 통과됐다.

이에 러위청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테리 브랜스태드 주중 미국 대사를 초치해 미국이 중국 내정에 심각한 간섭을 했으며 국제법을 위반했다고 항의했다. 러 부부장은 “(홍콩인권법 서명은) 중국 내정에 대한 심각한 간섭이자 심각한 국제법 위반”이라며 “(미국의) 나쁜 패권주의 행위”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에 따라 ‘1단계’ 무역합의를 향해 진전을 보이던 양국 긴장이 다시금 고조되며, 오는 12월 15일 미국이 예고한 대중 관세 부과를 앞두고 무역협상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한편 간밤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들은 3일 연속 사상최고 종가로 마감했다.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거래는 한산했으나 미국 3분기 경제성장률과 소비지출 지표 호재에 증시가 탄력을 받았다.

반면 그 외 지역의 경제성장 전망은 그다지 밝지 않다. 일본 소매판매는 소비세 인상의 여파로 2015년 이후 가장 가파르게 감소하며 수출과 제조업 지표에 이어 일본 경제에 악재를 보탰다.

이에 따라 MSCI 일본 제외 아시아태평양 지수는 0.2% 하락했다. 일본 닛케이, 홍콩 항셍, 중국 CSI300 지수도 모두 하락했다.

외환시장에서도 안전자산으로 수요가 몰려 일본 엔화가 미달러 대비 2% 급등하고 있다. 호주달러와 중국 위안화는 미달러 대비 0.2% 가량 하락 중이다.

출처 : https://www.blockmedia.co.kr/archives/119211 최동녘 기자

검은구월단 기자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